존재의 증명 대신 부정

신의 존재를 증명하거나 부정하려는 시도가 많이 있었다. 내 결론은 확실한데, 앞으로도 신의 존재에 대해 증명하거나 부정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그게 가능하다면 우리는 학교에서 배우고 있을거다."

대신 여기에서 이 블로그 주인장 K의 존재에 대해 부정하겠다. 한 사람보다 사람이라는 생물의 존재를 부정하는 건 조금 더 어려운 일이지만 그의 존재를 부정하면 어느정도 쉽게 확장할 수 있으리라 기대하며.

과연 어떤 사람이 존재한다는 것은 어떻게 알 수 있을까. 눈앞에서 그를 볼 수 있다는 것이 가장 감동적인 증명이다. "내 눈앞에 가져와봐." K를 만나보지 못한 사람은 이 글이 인격 있는 사람이 쓴건지 컴퓨터가 쓴건지 증명하기가 힘들다. 하지만 가능할지도 모른다. 박테리아의 존재를 증명하기 위해 그걸 눈앞에 가져오긴 힘들지만 (아니면 늘 눈앞에 있지만 보기가 힘들다) 사람은 눈앞에 데려올 수 있기 때문에 쉬운 증명 대상인듯 하다.

하지만 그게 확실한 증명은 아니다. 내 눈을 어떻게 믿을 수 있을까. 눈은 들어오는 빛을 뇌에 전달하는 기관이고 영화를 보여주면 영화 속의 인물들이 움직인다고 착각한다. 하지만 우리는 그게 영화라는 것을 아니까 무엇이 어떻게 돌아가는가를 안다. 하지만 캄캄한 방에 있는 물건들의 색깔을 보려고 한다면? 사람 눈의 구조상 사람은 어두운 곳에서는 흑백으로 본다! 뇌가 아주 흥미진진한 쇼를 해서 색깔이 보이는 것 같지만 그건 흑백 텔레비전의 태극기를 보고 빨강과 파랑을 상상하는 것일 뿐이다. 어두운 방안에서 색의 존재를 증명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빛의 성질을 이해하고 파장이라는 개념을 알면 색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과 다르지 않다.

사실은 눈이 섬기는 뇌가 우리 몸의 주인이라는 것(은 명확하지 않지만 이런 질문에 대한 판단은 크게 뇌가 하니까)이 중요하다. 눈앞에 사람을 보고 있는데 그가 말하는 소리도 들리고, 점심때 카레를 먹었다는 냄새도 맡을 수 있으면, 감각은 더 확실해진다. 하지만 그것도 크게 보면 보는 것과 다를 바가 없다. 누군가가 내 눈을 속일 수 있다면 코도 속일 수 있다. 조금 더 나은 방법은, 말을 시켜봐서 대답을 들으면 이 눈앞에 있는 무엇인가가 사람인지 아니면 사람 비슷한건지 알 수 있다. 하지만 영화 스타워즈를 보면 홀로그램으로 전화 비슷하게 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상대방의 영상이 3차원으로 눈앞에 그려진다. 영화에서는 지지직 하면서 화면이 조금 일그러지기도 하는데 그건 20세기의 시청자들을 위해 그게 가짜라는 것을 보여주고 싶은 것일 뿐 22세기에 쓰는 것은 화질이 좋아서 육안으로는 정말 사람인지 구별할수가 없다. 그래도 만져볼수도 있다면? 이미 3D 가상현실 게임을 해본 사람은 장갑을 끼면 어떤 영상을 만졌을 때 장갑의 반작용을 통해 정말 물건을 만진 느낌을 얻을 수 있다. 홀로그램이 발달하면, 영상이 아니라 만져지는것도 뿌려서 사람을 만지는 것과 같은 느낌을 줄 수도 있을 것이다.

물론 이건 좋은 주장은 아닐 지도 모른다. 간단한 사실을 이상하게 설명하기 위해 실현이 불가능할지도 모르는 미래 기술을 도입하는 것이므로. 그런 기술이 없다면 게임은 끝이다. 오컴의 면도날이라는 기준으로 보면 그냥 내가 여기 존재한다고 이야기하는게 제일 합당한 설명이다. 하지만 오컴의 면도날은 다른 근거가 없을 때 이론의 경제성을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다른 문명이 존재한다는 증거가 많이 있다면 어떤 게 더 경제적인 설명인지 판단하기가 어렵다. 어쨌든 어떤 단계까지 존재를 증명해야 하는가.
이게 K가 존재한다는 말에 타격을 줄 수 있을까. 어찌되었던 무언가가 존재한다고 할 수 있는가.

더 어려운 건 영화 매트릭스의 주제. 우리가 매트릭스라는 기계가 주는 착각 속에서, 즉 꿈 속에서 움직이는 것이라면 우리가 존재한다고 말할 수 있을까. 영화에서는 저쪽 세계에 다른 의식이 있어서 거기에 진짜 우리 몸이 있지만, 조금 더 확장하면 그런 몸 없이 그냥 우리가 이 세계에서 활동하는 게 컴퓨터 프로그램 속의 일이라고 말할 수 있다.

조금 구체적으로 이야기하자면, 뇌에 장난을 쳐서 기억이나 사물을 만든다면 그게 존재하는 것일 수 있다. 영화 블레이드 런너에 보면 인간과 같은 모양의 로봇들(레플리컨트)들이 나오는데 그들은 인간과 똑같고 구별이 거의 안된다(단 한가지 방법이 있다). 하여간, 그 존재들의 기억이란 정말 어린 시절에 그런 일을 당했던 기억이 아니라 로봇을 제작했던 회사에서 넣어준 것이다. 만일 사람이 물질로만 이루어지고 과학 법칙에 따라서만 행동한다고 하자. 우리 몸의 크기가 유한하고, 분자의 갯수가 많지만 역시 유한하므로 회사의 기계가 좋다면 정말로 내 머릿속에 그런 기억을 넣을 수 있다.

내 존재에 대해 이야기를 국한하는 것이므로 다른 것에 대한 이야기를 할 필요는 없지만 그래도 관계 있는 이야기를 덧붙여야 할 것 같다.
우리는 날아다니는 스파게티나 소행성과 함께 타양계를 돌고 있는 커피잔에 대해서도 공평한 이야기를 해야 할까. 플라톤은 아무런 근거 없이 우리가 생각할 수 있다는 것은 세상 아니면 저세상 어디엔가 존재한다는 것이다. 현대적인 관점에서는 그 하찮은 커피잔도 그걸 발견해냄으로써 사람들 머리에 자리잡게 되었고 그게 존재를 증명하는 것일 수 있다. 그걸 처음 말한 사람이 탄생시킨 것. 근데 모든 게 생각만 하면 존재한다는 것도 그렇다. 진짜 눈으로 보는 것은 그것보다 많은 면에서 우월하기 때문이다. 그것보다 신이 더 나은 존재라는 이유는 어디에서 찾을 수 있을까. 아니면 단맛의 존재는 그 커피잔보다 더 합당한 존재일까.

덧글

댓글 입력 영역